"서로 결혼 못 하면 그러자고 했다. 약속했던 때가
2012년 서른 살이었는데 오랫동안 결혼을 안 할지 몰라"
김지민/사진=SBS 라디오 '컬투쇼'

김지민/사진=SBS 라디오 '컬투쇼'

개그맨 김지민이 동료 허경환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 김지민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김태균은 "허경환 씨가 한 방송에서 '50살까지 서로 결혼 안 하면 김지민과 결혼하기로 약속했다'더라"며 물었다. 이를 들은 김지민은 "서로 결혼 못 하면 그러자고 했다. 약속했던 때가 2012년 서른 살이었는데 이렇게 오랫동안 결혼을 안 할지 몰랐다"고 털어놨다.

김지민은 허경환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나이가 들수록 키가 줄어드는데 허경환 씨가 그때 나이가 되면, 우리 두 사람이 아이를 낳았을 때 아이의 성장판이 걱정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DJ김태균은 술과 관련된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김태균은 김지민에게 "허경환씨는 술을 잘 먹느냐"라고 물었다. 김지민은 "허경환씨는 술 잘 먹는데 예쁜 여자가 없으면 술을 안 먹는다"라고 밝혀 주변을 폭소케했다.

또 김지민은 "(경환) 오빠가 잘 안 풀리면 저는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은 "두 사람은 미운 정 고운 정 다든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