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딩 끝나고 멋있게 퇴장하는데 감독님이 막을 일찍 내린 거다. 뇌진탕 걸려"
차지연/사진=SBS '집사부일체'

차지연/사진=SBS '집사부일체'

가수이자 뮤지컬배우 차지연이 뇌진탕 걸린 일화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차지연이 출연했다.

이날 차은우는 "공연할 때 실수 같은 거 기억나냐"라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차지연은 신성록에게 "'카르멘' 같이 할 때 크리스마스이브 공연날 기억하냐"라고 말했다.

차지연은 "엔딩 끝나고 멋있게 퇴장하는데 감독님이 막을 일찍 내린 거다. 나 뇌진탕 걸렸잖아. 저 뇌진탕 걸렸어요. 여러분. 이제는 말할 수 있다"라며 "이렇게 큰 성록이가 안 맞고 내가 맞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양세형은 "원래 이렇게 밝은 거냐, 아님 맞고 나서 밝은 거냐"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김소현은 "지연이가 이렇게 밝은 줄 몰랐다"라며 웃었다.

이승기는 "자녀분과 둘이 있으면 어떤 식으로 하냐"라고 물었다. 차지연은 "제 감정에 따라 다르다. 엄마가 다크하면 아들도 알아서 한다"라며 "오늘도 아들이 '엄마 사냥하지 마'라고 하더라. 제가 일하러 갈 때 사냥하러 간다고 얘기한다. 동화책 읽어주다 사냥 나가는 이야기가 있어서 그렇게 비유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