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영어로 생각하고 영어로 말했는데
지금은 한국어로 생각하며 영어로 번역해서 말한다"
최우식/사진=tvN '윤스테이'

최우식/사진=tvN '윤스테이'

배우 최우식이 2개 국어에 대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첫 방송된 tvN '윤스테이' 영업 1일 차에서는 식당이 아닌 한옥 호텔을 운영하게 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인턴 최우식은 호주와 네덜란드에서 온 외국인 손님들을 픽업하러 구례구역을 방문했다.

최우식을 본 외국인 손님들이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에 최우식은 "2개 국어는 대단한 것 같다"고 감탄했다.

또 그는 "저도 예전에는 영어로 생각하고 영어로 말했는데 지금은 한국어로 생각하며 영어로 번역해서 말한다"고 밝혔다.

이에 손님들이 "꿈은 한국어로 꾸냐"고 묻자, 최우식은 "예전에는 영어였는데 지금은 한국어로 꾼다"고 답했다.

최우식은 지난 1990년 생으로 초등학교 5학년 때 캐나다로 이민을 떠났다. 현재는 캐나다 국적을 소유하고 있다. 영어 이름이자 본명은 에드워드 최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