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평생 달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라"
김현중/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김현중/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배우 김현중이 전 여자 친구와의 법정공방 후 위축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김현중이 출연했다.

이날 그는 "사람들의 시선이 신경 쓰였다. 저는 원래 밝은 사람인데 자꾸 위축이 되는 상황이다. 덜 위축되고 밝게 살아갈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털어놨다.

약 6년 정도 일을 쉬었다는 김현중은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이후로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그는 "가족들 앞에서는 좀 편해지는데 어디에서든 낯선 사람을 만나면 저 사람이 날 비난할 것 같다는 기분에 위축이 된다. 연예계 동료들에게도 연락을 못하겠더라. 내 자체가 피해가 될 것 같았다. 나랑 친해져서 좋을 게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방송은 안 했지만 영화엔 출연했는 그는 "대놓고 (활동) 할 수는 없어서 사람들은 내가 쉬고있는 줄 안다. '장롱'이라는 독립영화를. 처음엔 거절했다. 감독님은 저 아니면 안된다고 하셨다. 설득 끝에 카메라 앞에 섰는데 감정이 벅차올랐다"라고 회상했다.

이날 서장훈이 김현중에게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 과거의 김현중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현중은 "아니다. 그런 마음은 절대 없다"라고 답했다. 또 서장훈은 "그럼 더 내려놓으라. '내가 잘돼봐야 얼마나 잘되겠나'라는 마음으로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스스로에 만족하라. 그럼 위축되는 게 덜할 거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아마 그 생각도 할 거다. 모든 게 꿈이었으면, 이라는. 그런데 불가능하지 않나. 결국 완치가 없는 거다. 평생 달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현중은 "맞는 말이다. 결국 나는 완치를 목표로 했던 것 같다. 아직도 생각이 짧았다. 상처를 안고 가야겠다는 생각을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현중은 SS501의 멤버로 데뷔했다. 그룹 해체 후 배우로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 2014년 전 여자 친구와의 폭행, 친자 소송 등의 문제로 법정공방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음주운전으로 인해 많은 질타를 받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