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교회 예배 인증샷 논란
비대면 예배 방침 어기고 교회 인증샷
조혜련 "방역 지침 준수했다" 해명
조혜련 '복된 주일' 교회 인증샷 논란에 삭제 "방역수칙 준수"

개그우먼 조혜련이 수도권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중 교회 예배 인증샷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조혜련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교회에서 예배드림~복된 주일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당일 찍은 사진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황에서 이런 사진을 공개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조혜련은 별다른 해명 없이 사진을 삭제했다가 "늘 비대면으로 예배를 드렸는데 어제는 평소 친분이 있는 집 근처 작은 교회의 목사님께서 비대면 예배를 위한 도움을 요청하셔서 가게 됐다"고 해명했다.

조혜련은 "예배 참석 총인원이 10명 내외로, 정부방역수칙에서 정한 인원 제한을 준수한다는 것을 사전에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2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17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전국 종교시설도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은 비대면으로 실시해야 한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