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수, 이혼 후 근황 전해
"홀로 아들 키워…공장에서 아르바이트도"
지연수 근황 /사진=유튜브 정호근의 '심야신당' 캡처

지연수 근황 /사진=유튜브 정호근의 '심야신당' 캡처

레이싱모델 출신 방송인 지연수가 그룹 유키스의 전 멤버 유키스와 이혼 후 근황을 밝혔다.

지연수는 최근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심야신당'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으로 활동 중인 정호근은 지연수의 사주를 토대로 대화를 시작했다. 그는 "지연수 씨의 사주를 받고 느낀 것은 왜 이렇게 마음 속에 불이 많느냐는 것"이라며 "본인은 너무 연약하기 때문에 '이것들이 날 깔보나?'부터 시작해 내 마음 속에 있는 진의를 사람들에게 표현하게 되는데 자칫 흥분으로 나오게 된다. 그럼 다 도망가야 하는데 그런 경우 많이 겪으셨냐"고 물었다.

이에 지연수는 "웬만해서는 화를 누르려고 한다. 근데 한계에 다다를 때는 더 목소리가 낮아지면서 좀 무거운 톤으로 욕을 한다"며 의외의 답변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정호근은 지연수의 사주 속 이성 관계에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내가 잘난 척하고 내 뜻대로 한 결과가 사방의 문을 다 닫아버렸다"면서 "남자를 조심해야 한다. 지연수는 팔자로 보면 남자들이 '사', '혹'이다. 남자들에게 기대려거나 남자들이 그늘을 만들어 주거나 이런 일은 없다. 결국은 내가 모든 걸 다 해결해야 되는 그런 결론으로 종지부를 찍거나 아니면 아주 안 좋은 상황으로 치달아서 헤어져야 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지연수는 "나도 여자니까 사랑받고 싶고, 무언가 기대고 싶은 마음이 강했는데 그렇게 잘 안됐다. 남자친구를 사귈 때도 그렇고, 결혼생활도 그렇고 다 내가 리더의 역할을 하거나 가장의 역할을 해야만 유지가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나다 보니까 작은 바람이 내가 돈 벌어서 데이트 비용내도 되니까 그냥 상대가 바람만 안 피웠으면 하는 정도다"며 이성 관계에서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지연수는 홀로 어린 아이를 키우며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는 "지금 아들을 책임지고 살고 있다. 아무래도 경제적인 걸로 제일 힘들다. 신용불량자가 된 지 1년 됐다. 2019년 12월에 신용불량자가 되고 나서 나라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10년 동안 빚을 나눠서 갚는 걸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마스크 공장에서 아르바이트도 했다고. 그러나 이 또한 홀로 육아를 책임지고 있는 바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지연수는 "대출금도 그렇고, 아이하고 월세집에서 살고 있는데 1년 정도 일을 못 했다. 지금 (아이가 있어서)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는 상황도 안 되고, 또 코로나19로 아르바이트 자리도 많이 없다. 아르바이트를 하던 공장이 있다. 마스크 포장하는 부업이었는데 경쟁이 너무 치열하다.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더라"며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지연수는 어린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혼자 양치질도 못하고, 밥도 누가 챙겨줄 사람이 없는데 그 아이를 보며 얼마나 매일 애가 탔겠냐. 아이는 엄마만 찾고 정말 미치겠더라. 진짜 그때는 신용불량자가 되고 다 잃은 때였다. 아무것도 가지고 있는 게 없었다"며 "그냥 죽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눈물을 쏟았다.
일라이, 지연수

일라이, 지연수

지연수는 지난 2014년 6월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혼인신고를 하고 2016년 득남했다. 이후 2017년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두 사람은 11살 차 연상연하 부부로 화제를 모았고, 이후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다 지난해 돌연 이혼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지난해 11월 일라이는 SNS를 통해 "나는 현재 미국에 있고 마이클(아들)은 엄마와 한국에서 살고 있다. 비록 지금은 마이클을 볼 수 없지만, 가능할 때마다 그를 만나러 갈 거고 그가 필요로 하는 아버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직접 지연수와의 이혼 사실을 밝혔다. 이어 "앞날이 어떻게 될 지 모르지만 마이클과 그의 엄마가 행복하길 기도한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