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화가 날 사람은 우리 둘이다. 이런 듀엣곡은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것 같다"
김범수와 에일리/사진=MBC '놀면 뭐하니'

김범수와 에일리/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인 유재석이 에일리와 김범수의 명품 듀엣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과 데프콘이 진행하는 '겨울 노래 구출 작전' 콘서트 제 2막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에일리는 자신의 히트곡인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불렀다. 이어 김범수가 자신의 히트곡인 '보고 싶다'를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재석은 김범수에 "농담이 아니고 너무 멋있게 생겼다. 비주얼 가수 맞다. 노래 부를 때만큼은 나의 원빈이다"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에일리와 김범수는 '남과 여'로 명품 듀엣을 선보였다. 김범수는 듀엣 후 "화가 나려고 한다. 에일리 너무 잘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진짜 화가 날 사람은 우리 둘이다. 이런 듀엣곡은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