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슈돌' 합류
메이비 없이 삼남매 단독 육아 도전
"이번 기회로 육아 부족한 점 보완하겠다"
윤상현 '슈돌' 합류, 메이비 없이 삼남매 단독 육아 첫 도전

배우 윤상현이 삼남매 아이들과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하게 됐다.

'슈돌' 측은 30일 "윤상현이 처음으로 도전하는 단독 삼남매 육아가 내년 1월 공개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윤상현은 2015년 2월 작곡가 겸 가수 메이비와 결혼해 3년 만에 슬하에 아이 셋을 둔 다둥이 아빠가 됐다. 부부가 함께 하는 육아가 아닌 단독으로 하는 육아는 처음이다.

윤상현은 "아내가 업무로 공백이 생겼을 경우를 대비해 나 혼자 삼남매 육아를 해보고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며 "이번 기회로 육아에 대한 부족한 점을 보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삼 남매의 첫째 딸 나겸이(6세)는 아빠와 동생들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속 깊은 아이로 감수성도 풍부하다. 둘째 딸 나온이(4세)는 다양한 표정부터 사랑스러운 애교를 보일 예정이다.

막내아들 희성이(3세)는 아빠를 쏙 빼 닮은 외모와 자유분방한 성격을 지녔다고 '슈돌' 측은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