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쎄시봉 특집
송창식, 조영남 여자관계 폭로
조영남, 대작 논란 판결 심경 전해
'비디오스타' 조영남 / 사진 =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 조영남 / 사진 =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쎄시봉(조영남, 송창식, 김세환)이 서로에 대한 폭로전을 이어갔다.

29일 방송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50년지기 쎄시봉 멤버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조영남은 돌연 "그때 이가 많았을 시절, 송창식 이가 제일 크고 엄청났다"고 폭로했다. 이에 송창식은 미소를 지으면서 "그때는 대한민국이 남루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송창식은 "조영남 형에 대해서 폭로할건 여자관계 밖에 없다"고 운을 뗐다. 그러자 조영남이 흥분하며 "내가 무슨 여자 관계가 있느냐?"고 되물었지만 송창식은 폭로를 시작했다.

그는 "영남 형이 좋아했던 여자와 형이 있는 곳을 급습한 적이 있다"며 "난 그때 성인들의 연애 경험이 없던 시절이었다. 조영남 형을 찾는 그녀으ㅢ 말에 영남이 형이 있는 곳으로 갔다"고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그날 이후 그 여자와 영남이 형이 깨졌다"며 "제가 급습한 곳이 영남이 형 집이 아니었고, 함께 있던 다른 여자의 집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영남이 "누구냐? 난 기억이 안난다"고 하자 송창식은 실제 해당 여성의 실명을 거론하며 조영남의 기억을 떠올렸다. 조영남은 "송창식이 사태를 파악 못한다.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느느냐"고 크게 비난했다. 조영남은 흥분을 감추지 못한 채 "이 놈이 진짜 나쁜 놈"이라며 버럭 소리를 질러 폭소를 자아냈다.

쎄씨봉의 막내 김세환은 "우리들은 50년지기인데 서로 맞는게 하나도 없다"며 절친의 비애를 전했다. 그러면서 "딱 하나 맞는게 음악이다"라고 말했다.

김세환은 "난 우리 멤버들을 잔치에 절대 초대 안한다. 큰애 돌잔치를 열면서 저녁 7시에 만나기로 했는데 조영남이 5시에 왔다. 그런데 사람들이 없으니까 좀 있다 가더라. 정작 약속시간인 7시가 됐는데 아무도 안왔다. 7시30분에 김도향 부부가 왔고 8시에 윤형주가 왔다. 10시에 송창식이 오고 11시에 조영남이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 4~5명과 우르르 왔다. 내 사전에 이 사람들과 더 이상의 잔치는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날 조영남은 "우리 딸이 이 프로그램에 요즘 대세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나오게 됐다"며 "내가 나온 목적은 뚜렷하다. 김숙과 박나래를 구별하기 위해서 나왔다. TV로 매일 보는데 잘 구별이 안간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저는 고혹미가 있고, 박나래는 귀염상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영남은 "이렇게 나와서 보니까 거의 확실히 구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재치있는 두 후배들을 칭찬했다.

조영남은 지난 5년간 그림 대작 논란으로 5년 동안을 두문불출했던 사연을 밝혔다. 그는 "국가가 5년 동안 국비로 날 유명한 화가로 만들어놨다. 지금 그림을 잘 그리지 않을수가 없게 됐다"며 "대법관 앞에서 최후 진술했다. '화투 가지고 놀면 패가망신한다고 하는데 제가 너무 화투를 오래 갖고 놀았나봅니다'라고 말했더니 대법관이 빵 터졌다. 법정에서 웃긴 사람은 내가 최초이지 않겠느냐"라고 힘들었던 시간을 유쾌하게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