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노란색 과자봉지의 포테이토칩을 처음 만드신 분의 외동딸"
임성민/사진=MBN '한번 더 체크타임'

임성민/사진=MBN '한번 더 체크타임'

KBS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이 재벌가 남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이하 '체크타임')에서는 임성민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임성민은 2016년 오프 브로드웨이 뮤지컬 '그린카드'에 출연한 당시를 설명했다. 그는 "영어로 처음 공연을 해봤다. 다행히 많은 분이 오셔서 매진도 되고 그랬다. 나도 미국 진출을 해봐도 되겠구나 그런 가능성을 느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50세 나이에 배우에 도전하기 위해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남편은 직장 때문에 한국에 두고 혼자 배우 꿈을 이루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고 말했다.

임성민 남편은 아이비리그 명문대 출신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국진은 "남편이 수재인데 시댁이 미국에서 엄청난 재벌가라고 하더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임성빈은 "아마 여러분들도 많이 드셔보셨을 거다. 시어머니가 노란색 과자봉지의 포테이토칩을 처음 만드신 분의 외동딸이다. 시부모님께서 부유하게 잘사는 정도다. 미국에서 시댁은 너는 너, 나는 나 이런 마인드가 있다. 그래서 무엇을 못 줘서 안달이고 이런 마음이 없다. 아무것도 안 도와주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