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화려한 삶을 접고 본래의 '짠소원'으로 복귀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주변 사람들의 바람에 변화를 시도했던 함소원이 타격 입은 통장을 지키기 위해 '짠소원'을 다시 소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함소원은 혜정이가 집에 없으면 집을 이글루로 만들어버리는 과거의 행동을 되새기며 '공짜 겨울나기 비법'을 낱낱이 공개할 전망이다.

지난주 함소원은 "인생은 한 방! 화끈하게 살아보자"며 100만 원을 인출해 세상 어디에도 없던 통장 쇼와 플렉스를 펼쳤던 상태. 이로 인해 가벼워진 통장을 어떻게든 지키고자 함소원은 혜정이가 없으면 집에서 난방을 금지하겠다고 공표했다. 특히 혹한기 추운 집에서 살아남기 위해 돈 1원도 들지 않는 짠내 나는 겨울나기 방법을 선보이며 자린고비의 귀환을 알렸다.

난방 절약 프로젝트의 첫 시작으로 중고 마켓 어플에서 난방 텐트를 사기로 한 함진 부부는 쓰지 않는 물건을 팔아 비용을 충당하려고 했다. 집안 온도를 올리기 위해서는 난방 텐트가 무조건 필요했지만 함소원은 물건마다 "추억이 많아서 못 판다"고 쉽게 내놓지 못해 과연 이들이 중고거래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크리스마스를 맞아 장영란은 선물보따리를 들고 함진 부부를 찾았다. 혜정이에게 물려주기 위해 지우가 입던 옷을 한가득 가져온 것. 찬찬히 살펴보던 함소원은 마음에 드는 옷을 쟁취하기 위해 맞지도 않는 큰옷을 혜정이에게 입혀보며 급기야 '오버핏 패션쇼'까지 열어 폭소를 안겼다.

이어 함소원과 장영란은 진화가 사둔 생선 삼식이로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함소원을 위해 장영란은 실패 없는 매운탕 레시피를 전수하며 침샘을 자극했다. 더불어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하는 자발적 아웃사이더 함소원이 가족만큼 편한 장영란에게 나름의 속사정을 털어놓으면서, 그 속내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내의 맛' 제작진은 "함진 부부는 '아내의 맛'을 통해 다채로운 좌충우돌 일상생활을 생생하게 공개하며 공감과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가족을 위해 차츰차츰 성장하고 있는 함진 부부의 남다른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