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클래식 앨범 두 개 합산 초동 51만장
김호중 /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김호중 /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트바로티' 김호중이 클래식 앨범으로 놀라운 초동 판매량을 기록했다.

'아리아집(My Favorite Arias)'과 '이탈리아 칸초네집(My Favorite Songs)'까지 2가지 버전으로 발매된 김호중의 클래식 앨범은 발매와 동시에 각종 온라인 실시간 음원차트를 석권하는 것은 물론, 한터차트 음반 부문(18일 오후 4시 기준)에서도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아리아집'은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의 초동 집계 기간 동안 총 26만 장 이상의 판매량을 자랑했고, '이탈리아 칸초네집' 역시 총 25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두 앨범 합산 약 51만 장이라는 압도적인 초동 기록을 세웠다.

김호중 측은 "클래식 앨범과 9월 발매된 '우리家'의 초동 판매량 합은 약 105만 장으로, 2020년을 통틀어 초동 기록으로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남성 솔로 아티스트는 오직 김호중뿐"이라고 밝혔다.

행보마다 역대급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K-클래식에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는 김호중은 입대 전 준비한 콘텐츠들로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안기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