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차인표' /사진=넷플릭스 제공

영화 '차인표' /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차인표가 영화 '차인표'에서 "최민식, 송강호, 설경구, 이병헌이 연기 4대 천왕이란 것을 인정 못한다"라는 대사에 대해 해명했다.

28일 영화 '차인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차인표는 "전적으로 대본을 쓴 김동규 감독 생각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차인표는 "감히 그분들과 비교 안한다. 저보다 뛰어난 연기자라고 생각한다"면서 "일단 시대가 그런 것을 구분 짓는 시대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차인표와 극중 차인표의 싱크로율에 대해 "1월1일 넷플릭스로 영화가 공개되면 각자가 해주시면 좋겠다. 제가 말씀드리는 순간 지시선이 될까봐 부담스럽다. 50%에서 왔다갔다 하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넷플릭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다.

1994년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안에'로 전국에 ‘차인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배우 차인표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것은 물론 그의 이미지를 마음껏 변주해 실제와 가상을 오가는 신박한 기획과 거침 없는 웃음으로 전에 없던 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하는 작품이다.

또 다양한 작품에서 존재감을 발휘하는 배우 조달환이 함께 출연해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오는 2021년 1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