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라비 열애설 부인
"음악 작업하는 친한 선후배 관계"
데이트 몰카 영상 공개→사생활 침해 논란
태연, SNS에 "많이 참고 있을 때"
태연, 라비 /사진=한경DB

태연, 라비 /사진=한경DB

그룹 소녀시대 태연, 빅스 라비가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이를 최초 보도한 기자가 두 사람이 2박 3일을 함께 보냈다며 아파트 주차장에서 몰래 찍은 데이트 영상을 추가로 공개해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태연과 라비의 열애설은 지난 27일 불거졌다. 조이뉴스24는 두 사람이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크리스마스 당일 라비가 태연의 집에 들렀다가 둘이 함께 라비의 집으로 이동해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이는 보도한 기자의 유튜브 채널인 '이기자 심플리'에서도 동시에 다뤄졌다. 라비가 경비가 삼엄하기로 유명한 태연의 아파트 비밀번호를 자연스럽게 누르고 들어갔다거나 마트를 찾은 두 사람이 그릴을 구매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후 태연과 라비 양측은 열애설을 부인했다.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곡 작업을 함께하는 등 친하게 지내는 선후배 사이일뿐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라비의 소속사 그루블린 역시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다. 곡 작업 등을 통해 친분을 쌓았으며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며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라비·태연, 열애설 부인 /사진=네이버나우 SNS

라비·태연, 열애설 부인 /사진=네이버나우 SNS

양측이 부인하며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 했다. 그러나 열애설을 최초 보도한 기자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태연과 라비가 1년째 교제 중인 게 팩트"라며 2박 3일간 두 사람을 따라다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영상에는 태연의 아파트 입구에서 라비가 나오기를 기다리다가 그를 포착하고는 따라가는 모습도 담겼다.

이를 두고 일부 팬들은 지극히 사적인 공간인 자택 앞에서 기다렸다는 점에서 사생활 침해라 분개하고 있다. 또 외부인이 들어와 몰래 촬영했다는 점에서 해당 아파트의 다른 입주민들 역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라 지적하고 있다.

한편, 태연은 열애설 보도가 나온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방송의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많이 참고 있을 때 유용한 짤"이라는 자막과 함께 어딘가 불편한 듯한 샤이니 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태연이 열애설에 대한 불쾌함을 간접적으로 나타낸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