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캔게임 (사진=KBS)

위캔게임 (사진=KBS)



'이길 수 있을까' 팀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늘(2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위캔게임 - e런 축구는 처음이라'에서는 '월드 e-스포츠 대회' 스페셜 매치에 출전한 '이길 수 있을까' 팀의 최종회가 공개된다.

'이길 수 있을까' 팀은 ‘K리그 레전드’, ‘지니어스’, ‘포항 스틸러스’ 팀과 풀리그전 방식으로 대회를 치른다. 이 중 예선에서 1위와 2위를 기록한 팀이 결승전에 진출하게 되는 만큼 대진 추첨에 이목이 쏠렸고, 주장 안정환은 가장 중요한 첫 경기에서 만나고 싶은 팀으로 ‘K리그 레전드’ 팀을 꼽는다. 과연 그가 바란 대로 ‘K리그 레전드’ 팀과 1차전을 치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막상 대회가 다가오자 ‘이길 수 있을까’ 팀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대회에 앞서 진행한 마지막 연습 경기에서도 네 사람은 연습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고, 평소 유쾌한 분위기를 주도했던 안정환 역시 뜻대로 풀리지 않는 연습 경기에 걱정과 부담감을 감추지 못한다.

그러나 실전에 돌입한 ‘이길 수 있을까’ 팀은 금새 대회에 적응하며 본 컨디션을 되찾는다. 특히 업그레이드된 팀워크와 실력을 바탕으로 매 경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을 펼치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

특히 ‘월드컵 단골손님’ 경우의 수가 대회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든다. 본인 팀 경기뿐만 아니라 다른 팀의 경기 결과를 통해서도 순위가 물고 물리는 만큼 ‘이길 수 있을까’ 팀 또한 타 팀 경기에 눈을 떼지 못한다.

승리의 희비가 엇갈리며 '월드 e-스포츠 대회' 스페셜 매치를 향한 열기가 뜨거워지는 가운데, '이길 수 있을까' 팀이 3개월간의 e축구 대장정을 웃으며 마무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위캔게임'은 무한한 잠재력의 대세 콘텐츠로 자리 잡은 K-게임과 e-스포츠를 소재로 한 게임 예능프로그램으로, 오는 25일 오후 11시 2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