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사진=방송 화면 캡처)

'수미네 반찬'(사진=방송 화면 캡처)


‘수미네 반찬’ 김수미가 이연복 셰프가 만든 통갈비찜을 극찬했다.

12월 2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통갈비찜을 만들었다.

이날 김수미는 우대갈비로 통갈비찜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크리스마스 파티에 어울리는 메뉴로도 손색없는 메뉴였다.

이후 김수미의 시식평이 시작됐고 한 명씩 자신이 만든 통갈비찜을 맛보기로 했다. 김수미는 홍석천이 만든 요리에 "100점, 간이 정말 잘 됐다"고 칭찬했다. 이특에게도 "더 잘했다, 더 맛있다"면서 100점을 외쳤다.

이어 김수미는 이연복 셰프가 만든 통갈비찜을 시식하며 "간이 제일 잘 됐다"라면서 감탄했다. 이어 김수미는 "간도 간이지만 부드럽게 잘 익혀졌다"라며 시식평을 덧붙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