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바다와 수산물 이야기…26일 오전 10시 첫 방송
"여경래·진화가 소개합니다" 목포MBC '바다한상 시즌2'

한·중 국제공동제작 방식으로 제작한 목포MBC TV 프로그램 '바다한상 시즌 2'가 오는 26일 오전 10시 첫 방송 된다.

7부작인 '바다한상 시즌 2'는 중식 요리사 여경래와 방송인 진화가 전남과 중국 광저우의 바다 여행지, 현지 수산물을 체험하는 모습을 담았다.

맛의 고장으로 알려진 전남과 광저우식 조리법을 모두 응용해 새로운 수산물 요리를 개발하는 과정도 소개한다.

목포MBC는 한국과 중국의 수산물 생산, 유통, 소비 과정을 비교함으로써 수산물 소비 시장을 활성화하고 세계화할 방안을 모색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여경래, 진화 등 유명인들을 출연시켜 보다 활기차고 재미있게 양국의 바다와 수산물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여경래는 한국중식조리사협회장이자 각종 TV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특유의 입담을 뽐내는 스타 셰프다.

진화는 중국 광저우에서 오랫동안 생활한 방송인으로 '함소원 남편'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목포MBC는 앞서 '바다한상 시즌 1'에서 이연복, 최현석, 강레오 등 스타 셰프들과 함께 전남의 대표적인 수산물을 소개해 호평받았다.

시즌 2는 UHD 고화질로 제작됐으며 촬영지도 전남에서 중국 광저우까지 확장시켰다.

애초 목포MBC와 중국 광저우TV가 공동제작하고 협업을 통해 프로그램을 완성하려 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중국 현지에서 별도로 촬영한 영상을 목포MBC 제작진에게 온라인으로 전달하고 목포MBC에서 최종 후반작업을 마무리하는 것으로 제작 방식이 바뀌었다.

김윤상 PD는 "출연자들이 직접 광저우에 가지는 못했지만 진화의 설명과 현지 제작진의 영상이 어우러져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을 할 수 없는 시청자들에게 간접 여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 바다와 수산물의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는 시간도 함께 가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