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이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혹독하게 몸 만들기를 했다고 털어 놓았다.

배우 이시영은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스위트홈' 인터뷰에서 "극중 거미 괴물과 대결 장면에서 등장한 노출 장면을 위해 체지방을 8%까지 뺐다"며 "당연히 수월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스위트홈'은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낡은 아파트 그린홈을 배경으로 다양한 주민들이 겪는 기괴한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고,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을 연이어 히트시킨 이응복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시영은 특전사 출신 소방관 이경을 연기하며 차원이 다른 액션을 선보였다. 이경은 남편과 사별한 후 그린홈에서 혼자 지내왔던 인물. 위협이 닥칠 때마다 가장 먼저 몸을 던지고 상황 판단 역시 누구보다 빠르다. 생존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될 그린홈의 리더 역할을 하고 있다.

이시영은 이경을 연기하기 위해 체지방을 8%까지 감량하며 차원이 다른 근육을 완성했다. 촬영 6개월 전부터 액션 스쿨에서 연습을 진행하며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평이다.

이시영은 "체지방을 얼마까지 빼라고 정해준 사람은 없었지만, 트레이너 분께서 '근육이 보이려면 8~9% 정도까진 빼야 한다'고 해서 그걸 목표로 시작했다"며 "벌크업을 해야해서 먹는 게 힘들 정도로 많이 먹었고, 촬영에 맞춰 식단 조절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2주 전부터 본격적으로 식단을 제한했고, 그 2주 동안 정말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그러면서 "몸은 제가 만들었어도 찍는 건 감독님이지 않나"라며 "그 장면이 아예 안나올 수도 있는데, 결과물을 보니 감독님이 세밀하고 세심하게 다 잡아주셔서 (몸을) 만든 사람 입장에선 감사하고 기분도 좋았다"면서 웃음을 보였다.

액션 연기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이시영은 "제 나이가 어린 편이 아니다 보니, 가능한 더 많은 액션을 해보고 싶다"며 "저에게 기회가 온 것도 감사하고, 다른 액션이 올 기회가 온다면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스위트홈'은 지난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