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이 캐릭터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배우 이시영은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스위트홈' 인터뷰에서 "여성성, 남성성을 떠나 재난 상황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강인한 힘이 나올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춰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전했다.

'스위트홈'은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낡은 아파트 그린홈을 배경으로 다양한 주민들이 겪는 기괴한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고,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을 연이어 히트시킨 이응복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시영은 특전사 출신 소방관 이경을 연기하며 차원이 다른 액션을 선보였다. 이경은 남편과 사별한 후 그린홈에서 혼자 지내왔던 인물. 위협이 닥칠 때마다 가장 먼저 몸을 던지고 상황 판단 역시 누구보다 빠르다. 생존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될 그린홈의 리더 역할을 하고 있다.

이시영은 이경을 연기하기 위해 체지방을 8%까지 감량하며 차원이 다른 근육을 완성했다. 촬영 6개월 전부터 액션 스쿨에서 연습을 진행하며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평이다.

이시영이 선보이는 액션과 이영의 주체성에 "이전과는 다른 역대급 여성 캐릭터가 등장했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이시영은 "칭찬에 감사하다"면서도 "남성과 여성, 어른과 아이를 떠나 재난 상황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고,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모든 사람은 주체적으로 행동한다"고 말했다.
'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사진=넷플릭스

그러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나오는 강한 힘, 이게 얼마만큼 나올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췄다"고 이영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고민한 포인트를 전했다.

이영에 대해 "남편을 잃은 설정이라 강함과 어두움이 다 있어서 그걸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전하면서, "소방관이다 보니, 소방차 운전도 다 제가 해야했다. 면허가 있어도 경험은 없어서 긴장이 많이 됐고, 카메라 감독님이 바로 앞에서 찍고 있어서 실수를 하면 위험해 질 수 있어서 더욱 조심해서 촬영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한편 '스위트홈'은 지난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