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도현/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도현/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도현이 선배 배우이자 프로 복서인 이시영의 주먹 맛을 전했다.

배우 이도현은 23일 화상으로 넷플릭스 '스위트홈'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도현은 "이시영 선배에게 촬영을 하면서 총 3번을 맞았다"며 "상상의 뛰어넘는 강도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 흥행 불패 신화를 이어온 히트 메이커 이응복 감독이 넷플릭스와 손잡고 진행한 300억 원 대규모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도현은 그린홈의 브레인 이은혁 역을 맡아 차갑고 냉철한 매력을 뽐냈다. 의대생 은혁은 탁월한 계산과 냉철한 판단력을 자랑한다. 그린홈 주민들 다수의 안전을 위해서 괴물화 단계에 있는 현수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도 동생 은유(고민시)를 챙기는 양면성을 보여주는 캐릭터다.

때문에 은혁은 극중 행동하는 리더 서이경(이시영)과 대립을 이어간다. 은혁이 사람들을 속이며 위험으로 내몬 상황이 발각되면서 이경이 그의 배를 가격하기도 한다.
'스위트홈' 이도현/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이도현/사진=넷플릭스

이도현은 "(이) 시영 누나에게 총 3대를 맞았다"며 "풀샷과 제 각도, 누나 각도에서 각 장면마다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누나는 프로 (복서) 출신이고, 매서운 주먹인걸 아니까그 장면을 찍기 전부터 걱정이 많았다"며 "누나가 '최대한 안아프게 끊어 쳐주겠다'고 슛에 들어갔는데, 예상을 하고 들어가는데 그 파워를 넘어서더라. 숨이 3초 동안 멎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이도현은 "그건 맞아봐야 안다"면서도 "한편으론 고마웠던 게 그렇게 했기 때문에 제 진짜 호흡으로 이어진 대사가 나왔다"고 말했다.

또 "끝나고 봤는데 신기하게 상처는 없었다"면서 부상없는 성공적인 촬영이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위트홈'은 지난 18일 190개국에서 동시에 공개됐다. 공개 직후 한국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많이 본 순위 1위에 오르며 'K-괴물'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