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700회
윤종신·유세윤·규현 출연
'라디오스타' 700회 특집, 윤종신·유세윤·규현 출연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700회 특집, 윤종신·유세윤·규현 출연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에 반가운 얼굴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등장해 현 MC 3인방과 함께 레전드 시절, 베스트 게스트3, 최고의 1분 등을 꼽으며 '라스' 700회 역사를 돌아본다.

2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는 전 MC인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출연, 700회 특집 '라스 칠순 잔치'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 2007년 5월 30일 첫 방송된 '라스'는 햇수로 14년, 700회째 매주 수요일 밤 안방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출범 초기 5분 방송, 자투리 방송 등으로 불리기도 했지만, '라스'만의 B급 감성과 거침없는 MC들의 입담 덕에 고정 토크쇼로 자리매김해 긴 시간 동안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700회 자축 파티 '라스 칠순 잔치'에는 현 MC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와 전 MC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모여 지난 날들을 돌아본다.

'라스'의 산 증인인 윤종신은 레전드 시절로 프로그램 출범 초기를 꼽는다. 그는 "'라스'가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방송했던 것 같다"며 '라스'의 동력이자 매력으로 '이것'을 뽑았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유세윤도 이구동성 의견을 더하며 "불안정할 때가 가장 완벽한 상태"라는 명언을 전했다고.

또 규현은 휴대폰에 소장 중인 '라스' 명장면을 공개했다. 그는 레전드 시절을 묻는 질문에 한 MC의 활약상을 언급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구라는 "700회를 맞아 더 잘 나가려고 하는 데 '그때가 좋았지'라면 뭐 하자는 거냐"고 울컥해 하면서도, 전 MC들의 이야기에 맞장구를 치며 에피소드를 더했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 외에도 윤종신, 유세윤, 규현은 '라스'에 어울릴 뉴페이스를 거침없이 추천하더니 "살가운 사람은 안 된다"고 못 박았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이번 특집에는 700회를 빛내 줄 축하 사절단이 등장한다. '라스'가 발견하고 조명한 스타들이 거리 두기가 필요한 시대에 걸맞게 영상 통화로 '라스' 700회를 축하하는 것. "90초의 마법사!"라고 감탄을 부른 깜짝 축하 사절단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