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이' 선비, 새아버지 소개
"친아버지 돌아가신 후 돌봐주신 분"
선미 새아버지 / 사진 = '달리는 사이' 방송 캡처

선미 새아버지 / 사진 = '달리는 사이' 방송 캡처

가수 선미가 특별한 존재인 새아버지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달리는 사이' 3회에서는 서로에 대해 좀 더 알아가는 러닝 크루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포항에서의 밤. 선미의 새아버지가 숙소를 깜짝 방문했다. 선미는 친아버지가 돌아간 후 선미와 동생들을 친자식처럼 돌봐준 분이라고 새아버지를 소개했다.

선미는 "원더걸스 멤버들 말고 제 친구를 아빠한테 소개시켜주는 게 처음"이라며 웃었다. 이어 그는 "방송을 하다보면 돌아가신 아빠 얘기가 나올 때가 있다"며 "아빠가 말은 안 하는데, 마음 아파하는 느낌인 거다. 아버지가 피 한 방을 안 섞였는데, 우리 삼남매의 대학까지 다 보내주셨다. 아빠한테 고마운 게 너무 많다. 그래서 아빠의 기를 세워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미는 "선미가 내 딸이라고 자랑하시는데, 나도 '우리 아빠예요'라고 소개해주고 싶었던 것 같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찾아 주신 선미의 아버지께 감사 인사를 드린 멤버들은 대게로 만찬을 즐기며 서로와 한층 더 가까워진 감정을 느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