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씨는 군대 가기 전에 이 김밥을 먹고 가야 한다고 하더라"
심진호와 김원효/사진=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심진호와 김원효/사진=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개그계 대표적인 잉꼬부부 심진화·김원효가 김밥 사업 성공기에 대해 설명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심')에는 심진화·김원효 부부와 허경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강호동은 김밥 사업으로 활약 중인 김원효와 심진화 부부의 일을 언급했다. 김원효는 "브랜드는 30개가 넘어가고 있는데, 다 저희 것은 아니다. 저희가 가맹점주인데 지금 10개 지점 정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맛으로는 맛있는 곳이 워낙 많으니 한계가 있지 않나. 저희는 인테리어로 차별점을 뒀다. 노들섬에서 한강뷰를 보며 김밥을 먹을 수 있고, 한옥 매장도 있다. 이런 다른 포인트로 손님들에게 다가가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 김밥 가게 창업까지 남달랐던 의지를 보여주며 "저희가 맛있게 먹었던 김밥집 사장님이 가게를 열어보겠다는 제안을 거절하셨는데, 저희는 김밥을 이만큼 싸가서 '저희가 이만큼 김밥을 좋아한다'고 직접 어필했다"며 당시의 열정을 밝혔다.

이들 부부의 김밥집에는 연예인들도 많이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원효는 "진짜 많이 오신다. 차승원 씨, 이영자 씨, 방탄소년단도 직접 왔다. 아르바이트생이 놀라더라"고 말했고, 심진화는 "가게에서 강하늘 씨를 제일 많이 봤다. 강하늘 씨는 군대 가기 전에 이 김밥을 먹고 가야 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