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9' 오늘(18일) 파이널 무대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9' 오늘(18일) 파이널 무대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9' 대망의 파이널 무대가 펼쳐진다.

18일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9'(이하 '쇼미9')에서는 지난주 세미파이널 경연을 통해 TOP4로 선정된 머쉬베놈, 스윙스, 래원, 릴보이가 한국 힙합 씬의 새로운 주인공으로 등극할 '영 보스(Young Boss)' 타이틀을 두고 경합을 벌인다.

'쇼미9' 첫 출연부터 매회 레전드 무대를 선보인 스윙스는 자타공인 최강의 우승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세미파이널에서 우승후보 원슈타인을 꺾고 상승세를 타고 있는 래원은 "반전의 역사를 한 번 더 써보겠다"고 다짐했다.

뛰어난 실력과 위트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구축하며 우승후보로 떠오른 머쉬베놈 역시 영 보스를 향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고, 듣는 순간 빠져들게 만드는 래핑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는 무대를 선보여온 릴보이는 "우승자로 화려하게 장식하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경연곡마다 각종 음원 사이트 순위를 장악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쇼미9'의 최종 우승자는 누가될지 마지막 무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역대급 초호화 피처링 군단으로 그레이, 더 콰이엇, 로꼬, 박재범, 소금, 염따, 우원재, 이영지, 제시, 제이미가 공개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