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조연출 코로나19 확진 판정
6개 주말 예능프로그램 결방
MBC 측 "제작진과 구성원의 안전이 최우선"
"'선녀들' 출연진, 확진 직원과 접촉은 없어"
'선녀들' 조연출 확진 / 사진 = '선을 넘는 녀석들' 홈페이지

'선녀들' 조연출 확진 / 사진 = '선을 넘는 녀석들' 홈페이지

MBC가 사내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양성 판정)으로 인해 이번 주말 예능프로그램 여섯 편을 결방하기로 결정했다.

18일 오전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약칭 선녀들) 조연출이 코로나19 확진(양성)을 받았다. ‘선녀들’ 제작진은 “‘선녀들’ 스태프 확진 소식 관련해 현재 동선 파악 후 방역을 진행 중이다. 밀접 접촉자 파악 후, 선별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행히 ‘선녀들’의 출연진인 전현무와 유병재 측은 해당 조연출과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MBC 측은, 주말에 방송 예정이었던 오락 예능프로그램 여섯 편을 모두 결방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프로그램 결방은 이날 사내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결방되는 프로그램은 ‘놀면 뭐하니?’,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쇼! 음악중심’,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 ‘안싸우면 다행이야’, ‘전지적 참견 시점’ 등이다.

박성제 MBC 사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 회사의 손실보다는 출연진, 제작진과 구성원의 안전이 최우선이고,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재난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MBC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예능 프로그램을 결방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MBC에 따르면 일시적으로 결방된 프로그램은 제작진 코로나19 검사에 따라 철저한 사내 방역을 거쳐 순차적으로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