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샷’ 김지민 (사진=방송 캡처)

‘러브샷’ 김지민 (사진=방송 캡처)


‘러브샷’ 김지민이 입담 스나이퍼로 변신했다.

16일 SBS Plus ‘러브샷’이 방송됐다.

이날 ‘슈퍼땅콩’ 김미현이 이끄는 레전드 팀의 멤버로 등장한 김지민은 “미녀 개그우먼입니다”라고 인사부터 센스를 발휘하는가 하면, 자신을 보고 코웃음을 치는 붐 팀의 허경환과 장동민에게 “딴 데 가면 (난) 이런 대접 안 받는다”며 새침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지민은 “붐 팀에 대해 기대는 크게 안 했지만, 기대만큼 별로다. 개그맨들일 뿐이니까 말리지 말자”며 독설을 내뱉는 건 기본, 상대 선수의 멘탈을 흔들리게 하는 입 방해의 연속으로 웃음도 안겼다.

막말로 보는 재미를 더한 김지민은 어깨너머로 배웠지만 계속해서 성장하는 골프 실력을 자랑해 모두의 관심까지 독차지했다.

“OB의 약자가 무엇인 줄 아냐. ‘오’빠, ‘볼’ 주워와”라며 마지막까지 스나이퍼로 활약한 김지민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러브샷’은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