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사진=방송캡처)

나를 사랑한 스파이 (사진=방송캡처)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정혁, 유인나, 임주환의 첩보전이 달콤 짜릿한 엔딩을 안겼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가 전날(17일) 방송된 최종회로 막을 내렸다. 먼 길을 돌아 다시 행복의 순간을 맞은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의 키스는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마지막까지 설렘 지수를 높였다. 여기에 자신만의 방식으로 강아름의 행복을 빌어준 데릭 현(임주환 분)의 진심과 새로운 출발 역시 진한 여운을 더했다.

이날 전지훈은 세상에서 자신의 존재를 지운 데릭 현과 재회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떠나는 것이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지 알기에, 전지훈은 데릭 현의 선택을 되돌리고자 설득했다. 하지만 데릭 현은 어머니 헤라신(김혜옥 분)과 아내 강아름을 책임지는 것이 자신에게는 ‘사랑’이라며 쓸쓸한 길을 택했다. 전지훈은 그의 선택을 따를 수밖에 없었다. 데릭 현을 놓아주고 새 출발을 빌어준 것. 강아름 역시 데릭 현의 선택을 받아들였다. 데릭 현이 결혼반지를 하나 더 맞췄다는 사실을 안 강아름은 그가 살아있음을 깨달았다. 부부이면서도 데릭 현의 마음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한 것에 마음이 미어졌지만, 각자의 최선을 다했기에 털고 일어설 수 있었다.

각자의 자리로 돌아간 세 사람, 그렇게 2년의 세월이 흘렀다. 전지훈은 인터폴 국장이 되어 돌아왔고, 강아름은 인터폴의 핵심 정보원이 됐다. 강아름이 정보원으로 맹활약하고 있다는 사실을 안 전지훈은 자신 때문에 위험한 길로 들어선 것은 아닌지 걱정했지만, 강아름은 스스로 길을 찾은 거라며 당당했다. 이제야 두 사람은 완벽한 팀이 됐다. 전직 부부의 호흡은 거침이 없었다. 불법 브로커를 중심으로 은밀한 거래가 이루어진다는 재벌들의 사교모임에 부부로 위장하고 잠입한 전지훈과 강아름. 화끈한 팀플레이로 현장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다. 짜릿한 기쁨을 나누며 사교모임 이벤트였던 새 점을 보게 된 두 사람. “가장 행복했던 날로 돌아가세요”라는 점괘에 추억에 잠겼다. 그리고 “그게 난 오늘인 거 같다”는 전지훈의 말과 함께 서로에게 이끌리듯 입을 맞추는 두 사람의 모습은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긴 시간을 돌고 돌아 서로를 이해하고, 좋아하는 일을 함께하게 된 두 사람의 해피엔딩이자 새로운 시작이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마지막까지 로맨스와 첩보를 균형감 있게 직조하며 로맨틱 첩보물의 진수를 선보였다. ‘로코장인’ 문정혁, 유인나, 임주환의 시너지도 명불허전이었다. 달콤하면서도 현실적인 로맨스는 설렘을 유발했고,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첩보전은 짜릿했다. 뜨겁게 사랑하고 치열하게 달려온 전지훈, 강아름, 데릭 현은 이제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비밀을 가질 수밖에 없었기에 멀어졌던 전지훈과 강아름은 이제 완벽한 하나가 됐다. 평생을 거짓으로 살았던 데릭 현은 사랑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을 했다. “내가 나의 길을 찾은 거야”라는 강아름의 말처럼,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의 선택을 책임지며 살아가고 있는 세 사람의 새로운 내일이 기대되는 가슴 벅찬 엔딩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이 쏟아졌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