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 도지원이 정민아의 임신 사실을 알고 정헌을 찾아갔다.

17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는 신아리(정민아 분)가 이해심(도지원 분)에게 임신한 사실을 들키고, 김보라(나혜미 분)에게 추궁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해심은 신아리가 누군가와 욕하며 통화하는 모습을 듣게 됐다. 이해심은 "배속에 애? 수술은 또 뭐고 너 이게 다 무슨 말이야? 너 임신했다는 말이 사실이야? 니네 회사 사람들이 얘기했다고 금숙이가 얘기하더라. 지금 누구랑 통화한거냐"라고 물었지만 신아리는 자리를 피했다. 마침 초음파 사진이 떨어졌고 이에 이해심은 신아리가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이해심은 신아리의 사무실로 찾아가 "너 이렇게 만든 놈 누구야. 대체 딸이 그런 일 당했다는 데 어떤 엄마가 가만히 있어. 엄마로서 당연히 알아야 하는 사실이고 내가 만나봐야겠어"라고 말했지만 신아리는 끝끝내 함구했다.

또한, 신아리가 걱정된 김보라는 "너 내일 아침 병원 간다는 게 뭐야? 방송국에서 김미진 작가랑 통화하는 거 다들었거든. 너 어디 큰 병 걸린거야? 그때 아프다더니 비밀 보장은 뭐고, 왜 미진 언니가 왜 네 병원 예약을 해?"라고 캐물었다. 이에 신아리는 "성형수술 알아보려고 견적 좀 알아보러 간다"라머 둘러댔다.

한편, 이해심은 일전에 김보라가 "아리 그게 준수오빠랑 새벽까지 술 마시느라 안 들어왔다"라는 말을 기억했고 극 말미에 나준수(정헌 분)의 사무실을 찾아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