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신세경 (사진=메이스엔터테인먼트, 콘텐츠지음)

런 온 신세경 (사진=메이스엔터테인먼트, 콘텐츠지음)



믿고 보는 배우 신세경이 로맨스 퀸으로 돌아온다.

드디어 오늘(16일) JTBC 새 수목드라마 '런 온'이 베일을 벗는다. 그중에서 기대감이 정점에 이른 것은 바로 신세경의 변신이다.

신세경은 관성적으로 뒤를 돌아봐야 하는 영화 번역가 오미주 역으로 변신, 시청자들과 마주할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벌써부터 가슴 떨리는 신세경표 로맨스와 그가 보여줄 캐릭터에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신세경은 사극과 현대극을 종횡무진하며 새로운 얼굴로 안방극장을 찾아갔다. '뿌리 깊은 나무', '냄새를 보는 소녀', '육룡이 나르샤', '흑기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었고, 깊은 울림을 안겨주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웃고 울리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받았다.

특히 신세경은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의 반열로 올라섰다. 조선 최초의 여사(女史) 구해령을 연기하며 압도적인 기량을 펼친 것은 물론, 이야기를 힘있게 이끌어 가는 저력을 발휘해 그를 향한 호평 릴레이는 계속됐다. 그 결과, 신세경은 그해 연말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의 진가를 아낌없이 선보였다.

신세경은 때로는 섬세한 감정 표현력으로,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으로 감정의 진동을 만들어냈다. 매번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에게 열띤 환호는 이어졌고, 자연스럽게 신세경이 출연하는 작품 역시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이 가운데, 신세경은 이전보다 깊어진 감성을 가진 채 '런 온'으로 컴백한다. 극 중 신세경은 단단한 심지를 바탕으로 삶의 무게를 혼자만의 힘으로 견뎌온 오미주를 연기한다. 오미주는 다부지고 솔직 담백한 성격 덕에 느끼고 생각한 그대로를 말하다가도, 좋아하는 일을 지키기 위해 현실의 쓴 맛도 감내할 줄 아는 인물이다. 신세경은 우리의 현실과 맞닿아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따스한 위로와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임시완과 그려낼 감성 로맨스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운명처럼 찾아온 기분 좋은 떨림과 수채화처럼 물들여질 사랑의 감정을 유려하게 표현해낼 예정이라고. 겨울밤을 핑크빛 설렘으로 드리울 신세경의 활약에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렇듯 눈부신 열연과 존재감으로 인생 캐릭터를 하나하나 추가 해나가고 있는 신세경. 이번 '런 온'에서는 어떠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세경 주연 '런 온'은 16일(수)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