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환, 실명 진행 중 "눈 고치려고 전 세계 돌아다녔는데, 치료법 없다" [종합]

배우 겸 공연 제작자 송승환이 실명 위기에 놓였지만, 긍정적인 성격으로 스스로 핸디캡을 극복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송승환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송승환은 "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 이후 실명 위기에 놓였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시력 저하가 찾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늘 보던 휴대전화 메시지가 글자를 크게 해도 안 보였다. 앞에 있는 사람 얼굴이 점점 안갯속으로 들어가니까 (당황했다)"며 당황스러웠던 심정을 고백했다.

송승환은 "의술의 힘을 빌려야 해서 여러 대학 병원을 찾아다니고 미국에 유명하다는 안과를 찾았다. 일본 병원도 찾아갔다. 눈을 고치기 위해서 병원을 찾아다니는 일로 오랜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송승환의 눈을 고칠 수 있는 의사는 없었다. 그는 "이 병을 치료할 방법이 없었다. 그때부터는 안 보이는 가운데서도 내가 일할 방법을 찾았다. 화면을 조금 더 크게 볼 수 있는 기구를 개발하고 보지 못하면 IT 기술을 통해 들을 수 있는지 찾아다니면서 습득했다"고 밝혔다.

그의 현재 상태는 어떨까. 송승환은 "형체는 알아볼 수 있다. 어두워지면 많이 안 보이지만 낮에는 알아볼 순 있다. 자주 다니는 곳은 문제없는데 처음 가는 곳은 조심한다. 나빠지던 게 진행이 멈췄다. 병원에서도 그 얘기를 들었는데, 다음날 아침에 창문을 열고 파란 하늘이 보이는데 나도 모르게 감사하다는 소리가 나온다"며 "안 보이면 안 보이는대로 이왕 닥친 일이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사는 게 좋은 것"이라고 긍정적인 성격을 드러냈다.

한편 송승환은 1965년 아역 성우로 데뷔한 뒤 드라마와 영화, 공연에 출연할 뿐 아니라 MC, 라디오 DJ, 교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횡무진 활약해왔다.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때 돌연 미국으로 떠난 그는 브로드웨이 공연들을 보며 영감을 받아 '난타'를 제작,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최고의 공연 제작자 반열에 올랐다. 이후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개·폐막식의 총감독을 맡으며 전 세계적으로 찬사를 받으며 또 한 번의 성공을 거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