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건강검진 했는데 신체나이가 27세 나왔다
신체나이로는 너랑 한 살 차이 밖에 안난다"
김희재와 서지오/사진=TV조선 '아내의 맛'

김희재와 서지오/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트로트 가수 김희재가 특별한 인연이 있는 서지오에게 조언을 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특별한 인연인 서지오를 위해 요리를 하는 김희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낙지볶음을 만드는 김희재에게 다가간 서지오는 "요즘 힘든 건 뭐야?"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희재는 "체력적으로 힘들다. 요즘 운동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지오는 "너는 운동을 해야한다. 나 얼마 전 건강검진 했는데 신체나이가 27세 나왔다. 신체나이로는 너랑 한 살 차이 밖에 안난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서지오 아들 백승리는 "엄마의 부적"이라며 김희재가 선물한 손편지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김희재는 "이게 '미스터트롯' 끝나고 이모가 선물해준 사인지다. 제일 첫 장을 이모에게 줬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편지에서 김희재는 "어릴 적부터 이모를 보며 꿈을 키워오던 꼬맹이 조카가 이젠 어엿한 청년으로 성장해 꿈을 이루는 걸음마 단계에 올라왔어요. 이모가 옆에서 항상 잘 지도해주시고 이끌어주셔서 바르게 성장할 수 있었어요 제가 더 열심히 해서 이모에게 힘이 되는 든든한 방패가 될게요. 같이 꽃길만 걸어요. 항상 저에겐 이모가 1등인 거 아시죠?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조카 희재"라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서지오는 "내가 노래를 계속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대단한 히트곡이 있는 것도 아니지 않냐. 저 편지는 내가 힘들 때 '희재가 이렇게 됐구나. 내가 더 꿋꿋하게 해야겠다'라는 의미로 옆에 뒀다"며 "내가 '김희재 이모'라는 말을 듣게 된 것에 감사하다"고 눈물을 쏟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