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숙하고 절제된 섹시함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룹 인피니트 김성규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인피니트 김성규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인피니트의 리더 김성규가 오랜 공백기 끝에 새 앨범을 냈다. 입대 전 발표한 정규 1집 '10 스토리즈' 이후 약 3년 만이다.

김성규는 14일 미니 3집 '인사이드 미'(INSIDE M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오랫동안 기다려준 팬들에게 위로가 되고 선물 같은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성규는 30대가 되고 난 후 처음 발표한 이번 앨범에 대해 "성숙하고 절제된 섹시함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는 그는 비주얼뿐만 아니라 음악적으로도 새롭고 자유로우며 과감한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아임 콜드'(I'm Cold)는 소중한 것이 떠난 뒤 차갑게 얼어붙은 공허한 마음을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거칠게 토해내듯 쏟아낸다. 고음에서 나오는 김성규 특유의 미성이 대중의 눈길을 끈다.

김성규는 "처음 듣고 노래가 너무 좋아서 작업 결과물이 어떨지 모르는 상황이었는데도 타이틀곡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성규는 이번 앨범을 통해 "명불허전"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며 "전 세계적으로 팬데믹 때문에 집에만 있는 분들이 많은데 지루한 날 속에 제 음악이 조금의 재미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