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인피니트 김성규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인피니트 김성규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인피니트 김성규가 선우정아와 함께하며 음악적으로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성규는 14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인사이드 미(INSIDE M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김성규의 솔로 컴백은 2년 10개월 만이다. 긴 공백을 거친 만큼, 신보 '인사이드 미'에는 김성규의 고민과 색깔이 짙게 담겨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성규는 앨범명에 대해 "내 안의 어떤 것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조금 더 성숙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앨범명을 '인사이드 미'로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앨범에는 자유로운 느낌을 많이 담고 싶었다. 그리고 가장 이전 앨범과 달라진 점은 20대 때부터 솔로 앨범을 총 3번 정도 냈는데 넬 김종완 형이 늘 프로듀싱을 해줬다. 너무나 좋고 갚진 시간이었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김종완 형과의 작업을 진행하다가 이번엔 새로운 곡들로 채워봤다. 이 앨범을 듣고 어떤 느낌이실지 나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인사이드 미'에는 타이틀곡 '아임 콜드(I'm Cold)'를 비롯해 다채로운 감성의 총 6곡이 수록됐다. 김성규는 선우정아와 함께한 '룸(Room)', '클라이맥스(Climax)' 작사에도 참여하는 등 앨범 작업에 직접 관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선보인다.

그는 선우정아와 작업한 곡 '룸'에 대해 "작업한 지는 꽤 됐는데 세상에 늦게 나왔다. 올해 초에 녹음한 곡이다"고 전했다. 이어 선우정아와의 작업 당시를 떠올리며 "너무 기분 좋은 작업이었다. 되게 많이 배웠다. 녹음실에서 같이 가사를 쓰고 의견을 나눌 때 많은 깨달음이 있었다. 그동안 노래를 할 때 음정과 박자가 정해져 있으니 거기에 갇혀 있었던 것 같다. 표현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해준 노래다"고 털어놨다.

김성규의 세 번째 미니앨범 '인사이드 미'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