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이후 자가격리→최근 음성 판정
이찬원, 코로나19 최종 음성 /사진=뉴스1

이찬원, 코로나19 최종 음성 /사진=뉴스1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14일 한경닷컴에 "이찬원이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향후 일정과 관련한 것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이찬원은 지난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1일 이찬원과 함께 촬영했던 임영웅, 영탁,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결과는 음성이었지만 이들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던 바 자가격리를 이어왔다.

TOP6의 자가격리는 15일 해제된다. 보건당국의 최종 확인을 거친 후 자가격리 해제 여부가 결정되면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등의 녹화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측은 "자가 격리 해제에 따라 녹화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자세한 상황은 논의 중"이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