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모르는데 미르 소유의 산이 9개 정도 있다"
미르/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미르/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엠블랙 멤버 미르가 자신이 소유한 산의 갯수를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고은아, 미르가 고향 집에 내려가 부모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사과를 따던 남매의 모친은 "여기가 우리 동네에서 제일 좋은 산이다. 철용이(미르 본명) 산"이라면서 종손인 미르 명의로 산이 여러 개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미르는 "조돈내산(조상 돈으로 산 내 산)"이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이에 고은아는 "정확히 모르는데 미르 소유의 산이 9개 정도 있다. 어렸을 땐 '보이는 것이 다 철용이 산이야'라고 놀렸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MC들은 "산을 가지고 있으면 뭘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고은아는 "다 해도 된다. 산에 있는 건, 다 우리 것"이라며 펜션을 운영하거나 농사를 지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양세형은 "단풍이 가장 아름다운 산이 내장산인데, 내장산 자락 중 3개가 미르 소유라고 하더라"고 감탄을 했다. 옆에 있던 전현무는 "미르가 연예인 재벌 순위 5위 안에 든다"고 언급했다.

또 고은아는 "백양사 입구 초입에 산이 엄청 많은데 국립공원으로 빠지면서 산 3개를 국가에 양도했다. 집안에서 대대로 내려온 것도 있고, 아빠가 젊었을 때 산 것도 있다"면서 동생 미르가 많은 산을 보유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