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세계사' 이혜성, 합류 소감 전해
"존박은 예능 담당, 난 교양 담당"
"설민석 강의 들으며 도움 되려 하고 있어"
'벌거벗은 세계사' 이혜성 / 사진 = 한경DB

'벌거벗은 세계사' 이혜성 / 사진 = 한경DB

이혜성이 프리랜서 선언 후 첫 고정프로그램으로 '벌거벗은 세계사'에 합류하게 됐다.

11일 오후 tvN 새 프로그램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설민석, 은지원, 존박, 이혜성과 김형오 PD가 자리했다.

이혜성은 프리랜서 선언 후 첫 고정 예능 프로그램으로 '벌거벗은 세계사'에 합류하게 된 것에 대해 "일단 첫 고정 프로그램으로 세계사를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하게 돼서 설렜다"며 "제가 7차 교육과정 세대인데 그 때 역사 교육은 한국사에 집중됐기 때문에 세계사에 대해서는 많이 배우지 못해 기대가 됐다"고 얘기했다.

이혜성은 프로그램 속에서 어떤 역할을 맡고 있냐는 질문에 "설민석 선생님의 강의를 들으면서 흐름에 도움이 되려 하고 있다"며 "세계사에 관련된 음식들이 나올 때 제가 준비해갈 수 있는 것이면 몇 가지 만들어가는 재미도 있다"고 말헀다. 이어 "제가 첫 예능 고정인데, 이 프로그램에서 은지원과 존박이 예능을 담당하고 있으시다면 저는 교양을 담당할 것"이라는 각오를 내비쳤다.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는 전 세계 곳곳을 온택트로 둘러보며 각 나라의 명소를 살펴보고,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가 몰랐던 세계의 역사를 파헤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2일 오후 10시40분에 처음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