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사진=방송 화면 캡처)

'도시어부2'(사진=방송 화면 캡처)


'도시어부2' 이경규는 환호를, 이덕화는 좌절을 했다.

10일 방송한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는 전 야구선수 심수창, 이대형이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대삼치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와 이덕화에게 더블 히트가 찾아왔다. 이덕화는 삼치를 낚았지만 사무장이 갈고리질 실수로 놓쳤고 또 한번은 선장이 놓쳐 허탈해했다. 반면에 이경규는 연타로 삼치를 낚아 올려 "내가 이 삼치다"라며 환호했다.

이덕화는 히트가 찾아왔지만 낚아보니 잡어인 만새기였다. 이덕화는 한숨을 쉬었고 “오늘 여러가지 하네. 열받아 미치겠네 정말”이라며 “‘부탁해요’라고 했는데 못 잡았다”라며 속상해했다. 이어 이대형도 만새기를 낚았고 이를 본 이경규는 "양쪽에서 만새기라니 축제다"라며 깨춤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