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배우 김정현 집중조명
"'사랑의 불시착'으로 글로벌 팬층 얻어"
"다양한 감정 표현 능력 뛰어나…공감가는 연기"
김정현 포브스 인터뷰 / 사진 = 한경DB

김정현 포브스 인터뷰 / 사진 = 한경DB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배우 김정현을 집중조명했다.

포브스는 지난 8일(현지시간) 오는 12일(한국시간) 첫 방송 예정인 tvN '철인왕후' 주인공 김정현에 대해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김정현이 맡은 '철종' 캐릭터를 분석했다. "철종은 겉으론 유약해 보이지만 목표를 이루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기며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정현의 안방극장 복귀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포브스는 "그가 '사랑의 불시착' 이후, 답답한 시기를 보내는 분들이 웃을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택한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의 연기력 역시 극찬했다. 매체는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행복, 슬픔, 분노, 사랑을 교환하기가 쉽지 않은데 공감가는 연기를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정현 포브스지 인터뷰 / 사진 = 해당 매체 캡처

김정현 포브스지 인터뷰 / 사진 = 해당 매체 캡처

더불어 그가 맡았던 캐릭터들을 짚어나가며 필포그래피를 설명했다. 매체는 "'역적'으로 2017 MBC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학교2017' 현태운, '으라차차 와이키키' 강동구로 내공을 자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의 불시착' 구승준 역으로 글로벌 팬층을 얻기도 했다"며 "이 작품은 tvN 역대 최고 시청률, 케이블 TV 역사상 3번째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언급했다.

김정현은 포스브와의 인터뷰에서 "자그마한 위로가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잠시 웃어 가신다면 저도 더없이 기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2일 첫 방송하는 '철인왕후'는 퓨전 사극 코미디 드라마다. 두 얼굴의 임금 철종(김정현),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허세남의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신혜선)의 이야기를 그린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