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이찬원과 매일 통화"
"무증상, 심지어 홈트레이닝 시키는 중"
영탁, 이찬원 /사진=카카오, 쇼플레이 제공

영탁, 이찬원 /사진=카카오, 쇼플레이 제공

가수 영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찬원읜 근황을 대신 전했다.

영탁은 9일 자신의 SNS에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으셔서 찬원이 같은 경우 하루도 안 빠지고 매일 통화한다. 1도 안 아프다고 한다. 무증상이다. 찬스들 너무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적었다.

이어 "멤버들 모두 매일 서로 연락하고 농담 주고받고 영상통화도 하고 논다. 심지어 이찬원 홈트레이닝 시키고 있다. 몸짱 돼서 나오거라"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끝으로 영탁은 "이런저런 염려들이 많으셔서 굳이 길게 써본다"며 "개인적으로는 곡 작업도 열심히 하고 있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뉴에라프로젝트에 따르면 이찬원은 지난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찬원과 함께 활동하며 접촉한 임영웅, 영탁,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음은 영탁 SNS 게시글 전문
오늘은 뽕숭아학당에서 만나는 날이죠?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으셔서.

찬원이 같은 경우 하루도 안 빠지고 매일 통화합니다. 1도 안 아프답니다. 무증상이에요. 찬스들 너무 걱정 안 해도 됩니다.

멤버들 모두 매일 서로 연락하고 농담 주고받고 영통하고 놀아요. 심지어 이찬원 홈트레이닝 시키고 있어요. 몸짱 돼서 나오거라.

아무튼 이런저런 염려들이 많으셔서 굳이 길게 써봅니다.

개인적으론 곡 작업도 열심히 하고 있어요. 기대기대해주소서. 자 그럼 오늘밤에 만나부러.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