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은석, 허위사실 유포로 피소 보도
박은석 측 "사실관계 명확치 않은 일방적 주장"
"소장 받지 못해…나오면 법적 대응할 것"
'펜트하우스' 박은석 피소 /사진=SBS

'펜트하우스' 박은석 피소 /사진=SBS

'펜트하우스'에 출연 중인 배우 박은석이 허위사실 유포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연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9일 박은석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는 한경닷컴에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소장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소장이 나올 경우 그에 맞춰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박은석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은석은 2017년 연극인 단체 채팅창에 A 씨에 대해 '캐스팅 디렉터라는 명목으로 배우들에게 접근한다'며 A 씨의 사진과 연락처를 공유했다.

A 씨는 해당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며 유포자를 찾던 중 최초 유포자가 박은석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사과를 요구했으나 회피해 고소하게 됐다고 이 매체를 통해 전했다.

박은석은 현재 방영 중인 SBS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