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도 그런 적이 없는데, 상의 없이
그랬다는 게 뒤통수를 망치로 맞은 느낌"
심진화와 김원효/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심진화와 김원효/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개그우먼 심진화가 남편 김원효의 행동에 분노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두 사람은 미리 봐둔 자동차를 구경하기 위해 매장을 방문했다. 심진화는 "2년 전에 차를 바꿨는데 왜 또 바꾸냐"며 새 차를 사는 것에 반대했다.

심진화는 전시된 차량을 보며 순간 혹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가격이 1억원을 훌쩍 넘는다는 말에 깜짝 놀라 서둘러 매장을 벗어나려 했다. 그러나 김원효가 "다달이 쪼개서 내면 되지 않을까"라며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심진화는 단호하게 남편을 밖으로 끌어냈다.

그러자 김원효는 매장을 나서는 심진화에게 "사실은 계약한 게 있다"며 신차를 사전 예약한 사실을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심진화는 크게 놀라며 "솔직하게 말해라. 진심이냐 장난이냐"며 당황했다.

심진화는 자신 몰래 비싼 자동차를 계약한 김원효에게 실망한 기색이 드러냈다. 이에 심진화는 "그럼 난 여보랑 이혼하지. 여보랑 안 살지"라며 분노했다.

당황한 김원효는 계약금은 100만원이며 계약을 파기하면 계약금 전액은 언제든 환불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원효는 "그냥 찜해놓은 거다"며 설명했다.

심진화는 "결혼생활은 서로 뭘 하든 상의를 해야 하지 않느냐"며 "1000만원이든 1억원이든 2억원이든 얘기를 같이 했어야 한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또 그는 "나를 위해서건 어쨌건 간에 상의하지 않았다는 게 싫은 거다"며 당장 계약을 해지하라고 말했다.

이후 심진화는 "지금까지 같이 살면서 가장 충격받은 일이었다"며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는데, 상의 없이 그랬다는 게 뒤통수를 망치로 맞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화가 났던 건 차를 이미 구매한 줄 알았기 때문"이라며 "지금은 완전히 화해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원효는 "저 날 너무 혼이 많이 났다. 고3 때 엄마한테 혼났던 이후로 가장 크게 혼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