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속사 측 허위사실 자제 당부
"다니던 스포츠센터서 확진자 나와 검사"
"추측성 정보 자제해달라"
청하 /사진=한경DB

청하 /사진=한경DB

가수 청하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소속사가 감염 경로와 관련한 무분별한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MNH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청하의 코로나19 검사 경로와 관련해 추가 입장을 밝힌다"며 "지난 2일에도 스포츠센터에서 재활 훈련을 받았고 해당 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은 5일 처음 전해 듣게 됐다"고 했다.

이어 "청하의 경우 방역 당국으로부터 별도의 검사 통보를 받지는 않은 상황이었지만 소식을 듣고 향후 여러 활동이 예정되어 있던 터라 선제적 차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양성으로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청하의 확진 소식 이후 여러 추측성 정보들이 이어지고 있어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은 자제해 주실 것을 요청드리는 바이며, 현재 관할 당국의 역학 조사가 진행 중으로 정확한 감염 경로는 추후 조사 후 나올 예정으로, 계속해서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하는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팬카페를 통해 "너무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조심한다고 했는데 내가 많이 부족했나 보다"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너무 걱정하지 말고 우리 곧 만나자"고 팬들을 향해 글을 남겼다.

청하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그와 접촉했던 연예계 동료들도 줄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트와이스 사나는 7일 밤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이어 정채연, 우주소녀 연정 역시 음성 반응이 나왔다.
다음은 MNH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MNH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청하의 코로나19 검사 경로와 관련해 추가 입장을 밝힙니다.

청하는 어깨 근육 등의 부상으로 재활 훈련을 겸해 최근까지도 서울의 모 스포츠센터를 다닌 바 있으며, 지난주 수요일(2일)에도 스포츠센터에서 재활 훈련을 받았고 해당 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은 토요일(5일)에 처음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청하의 경우 방역 당국으로부터 별도의 검사 통보를 받지는 않은 상황이었지만 소식을 듣고 향후 여러 활동이 예정되어 있던 터라 선제적 차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양성으로 결과가 나왔습니다.

청하의 확진 소식 이후 여러 추측성 정보들이 이어지고 있어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은 자제해 주실 것을 요청드리는 바이며, 현재 관할 당국의 역학 조사가 진행 중으로 정확한 감염 경로는 추후 조사 후 나올 예정으로, 계속해서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금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