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전원 코로나19 검사→음성 판정
JYP "사나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일정 소화"
트와이스 /사진=한경DB

트와이스 /사진=한경DB

그룹 트와이스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JYP엔터테인먼트는 7일 밤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가수 청하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사나는 최근 청하와 접촉, 트와이스 멤버 전원과 이들의 매니저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다. 다행히 결과는 음성.

한편, 사나 외에도 청하와 접촉했던 그룹 다이아 정채연, 우주소녀 연정, 구구단 미나 등이 줄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대기 중인 상태다.
다음은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늦은 시간에 송구합니다.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