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아버지 젖꼭지를
요강 뚜껑인 줄 알고 들어올린 적도 있어"
이수근/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인 이수근이 의뢰인의 젖꼭지 집착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전성철-박효미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 박효미 씨는 "사실은 제가 남편 젖꼭지에 되게 오래 집착을 했다. 그걸 고쳐보고자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그건 병이다. 제가 어렸을 때 엄마랑 같이 안 자라서 아버지와 형 젖꼭지를 이만하게 만들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어렸을 때 아버지 젖꼭지를 요강 뚜껑인 줄 알고 들어올린 적도 있다. 애정 결핍증 같은 거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의뢰인의 남편을 보고 "가슴에 살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그러니까 더 도드라지는 거다. 내가 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의뢰인은 "반응도 너무 좋고 간지럼을 타는 게 좋다. 애정표현이기도 하고 그것에 대해서 제가 만족감을 느낀다"며 "틈만 나면 만진다"고 털어놨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