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 15일 베스트 앨범 'Ra.D' 발표
이후 아티스트 활동 중단하고 프로듀서로
"들려드리고 싶은 노래 있으면 마이크 잡겠다"
라디, 아티스트 활동 중단 /사진=리얼콜라보 제공

라디, 아티스트 활동 중단 /사진=리얼콜라보 제공

싱어송라이터 라디(Ra.D)가 아티스트 활동을 중단한다.

7일 소속사 리얼콜라보는 "라디가 오는 15일 베스트 앨범 'Ra.D'를 발매하고 아티스트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라디는 소속사를 통해 "아티스트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보컬 및 세션 디렉터, 녹음 및 믹스 엔지니어, 프로듀서 및 편곡가의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추후 '아임 인 러브(I'm in love)'나 '엄마'와 같은 나를 온전히 담은, 내가 반드시 들려드리고 싶은 노래가 있으면 다시 마이크를 잡겠다"고 전했다.

1997년 비트메이커 겸 래퍼로 대중을 만난 라디는 2002년 1집 '마이 네임 이즈 라디(My Name Is Ra.D)'로 정식 데뷔했고, 약 18년간 세 장의 정규앨범 및 다수의 싱글을 제작했다. '남자친구'와 '질투의 화신' 등 드라마 OST 앨범에도 참여해왔다.

라디는 음악 레이블 리얼콜라보를 결성해 브라더수와 디어, 주영, 치즈, 러비, 시애나 등 굴지의 신인들을 발굴했고, 아이유와 2PM, 권진아, 나르샤, 가인, 제아 등 가수들의 앨범 프로듀싱에도 힘을 보탰다.

현재 라디는 15일 발표할 'Ra.D'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그 후 아티스트가 아닌 프로듀서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