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성이 아니고 다른 사람이었으면 욕을 했을 것"
김민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김민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김민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김민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가수이자 배우 김민종이 절친 김보성과의 우정을 드러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민종의 자연인 하우스에 김보성· 김종국·이상민이 방문했다.

이날 김보성은 10 대 1로 싸워 이긴 적이 있다는 무용담을 공개했다. 옆에 있던 김종국은 10 대 1이 아니라 3 대 1 아니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보성은 "나를 이기려면 나를 죽여야 한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이어 김민종은 김보성이 새 차에 담배 구멍을 낸 적이 있다며 "김보성이 아니고 다른 사람이었으면 욕을 했을 텐데"라고 말했다.

이상민과 김종국은 김보성에게 의리 있는 거지가 될 건지 의리 없이 이기적인 부자가 될 건지 물었다. 고민하던 김보성은 의리 있는 거지가 되겠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김보성의 의리에 감동했다.

김민종은 "예전 같으면 친구를 지키고 거지가 되겠는데 지금은 아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김종국 역시 "어릴 때 물어봤다면 의리를 선택했을 텐데 선택지가 두 가지뿐이라면 지금은 이기적인 얘기를 들어도 부자를 선택할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