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 "팀 분위기가 많이 다운됐다.
안정환/사진=JTBC '뭉쳐야 찬다'

안정환/사진=JTBC '뭉쳐야 찬다'

뭉쳐야찬다 멤버들이 정형돈의 빠른 쾌유를 빌어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이하 '뭉찬')에서는 전 농구감독 현주엽이 '어쩌다FC'의 용병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팀 분위기가 많이 다운됐다. 보도를 통해 아시겠지만 형돈이가 많이 안 좋다. 빨리 회복해 돌아오길 바란다"고 운을 뗐다. 옆에 있던 안정환은 다들 전화 한번씩 해 정형돈을 챙기라 조언했다.

아울러 이들은 뭉찬 멤버였지만 부상으로 잠정 하차한 김요한, 박태환까지 떠올리며 "안 좋은 일은 한꺼번에 온다고, 9연승 행진이 저지됐다"고 안 좋은 소식을 추가로 전했다. 이에 안정환은 "이럴수록 더욱 힘을 내자"라고 모두를 응원했다.

앞서 정형돈은 지난달 5일 "불안 증세가 재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정형돈 소속사 측은 "방송 촬영에 대한 본인 의지가 강했지만 그의 건강 상태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해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뭉쳐야 찬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4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