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기 때면 내가 낫지 않냐, 내가 발이 빠르다"
이형택과 전미라/사진=SBS '집사부일체'

이형택과 전미라/사진=SBS '집사부일체'

'테니스 전설' 이형택이 현역인 정현 선수와 실력을 비교해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형택, 전미라가 사부로 등장했다.

방송에서 이승기는 "왜 유독 테니스에 유명 명품 브랜드가 어마어마한 상금을 투자하고 후원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전미라는 "노출이 가장 많다. 계속 한 선수를 오랫동안 비추지 않냐"라고 말했다.

또 이형택은 '명품시계 후원받았냐'란 질문에 "그건 대회 스폰서지 선수 스폰서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동현이 "나달은 했던데"라고 말하자 이형택은 "그건 나달이니까 해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이형택은 세계랭킹 최고 기록이 36위라고 밝혔다. 이형택은 "미국, 유럽에서도 랭킹 100위 안에 들면 테니스 선수로서 어느 정도 성공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옆에 있던 전미라는 "주니어 때 세계랭킹 2위까지 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형택은 '전성기 때 실력으로 정현과 대결하면 누가 이기냐'는 질문에 "전성기 때면 내가 낫지 않냐, 내가 발이 빠르다"라고 했다. 이에 전미라는 "현이도 발이 빠르지 않냐"면서도 "그래도 정현 선수는 이형택 키즈로, 아무래도 그 이후에 주목 받으면서 외국코치도 영입해서 훈련도 시켜서 큰 선수가 정현 선수"라고 덧붙였다.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