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 사과에도 진정성 논란
삐딱한 자세 도마 올라
"그게 사과냐" 비난 빗발
BJ 철구/ 사진=아프리카TV 캡처

BJ 철구/ 사진=아프리카TV 캡처

개그우먼 박미선 외모 비하, 고(故) 박지선 언급으로 도마에 오른 BJ 철구가 사과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그의 태도를 지적하며 진정성 없는 사과라고 비난했다.

철구는 지난 3일 방송 말미 "마지막으로 말씀 드리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어 "오늘 한 말은 제 실수고, 제 잘못이다.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또 "아까 사과를 했지만 안 보신 분들이 있기에, 제가 잘못한 건 맞으니까 마지막으로 언급하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철구는 자신의 방송 일정을 언급하면서 "일단 사람들이 계속 말이 나오고 하니까 같이 하는 사람들한테도 피해가 간다"며 타 BJ들과 진행하기로 계획한 방송을 미뤘다.

끝으로 철구는 "팬들한테 죄송하고 실수 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사과에도 누리꾼들의 공분은 가라앉지 않았다. 그가 사과할 때 자세를 지적하며 더 큰 비난이 쏟아졌다. 영상 내내 철구는 두 손을 모으고 있었으나, 몸을 흔들거나 짝다리를 짚고 있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게 사과하는 자세가 맞냐", "진심이 안 느껴진다", "누구한테 사과하는건지 모르겠다" 등 일침을 날렸다.
개그우먼 박미선/ 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미선/ 사진=텐아시아DB

철구는 이날 생방송에서 한 여성 BJ가 "홍록기를 닮았다"고 말하자, "박지선은 X지세요"라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철구는 "박지선을 이야기한 게 아니다. 박미선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비난이 빗발치자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했다"며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고인을 모독했다는 지적과 함께 박미선의 외모를 비하한 것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러한 사실을 접한 박미선도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는 글과 함께 철구의 발언을 정리한 기사 내용을 게재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