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사진=뉴에라

영탁 /사진=뉴에라

가수 이찬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검사를 받은 영탁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3일 영탁 소속사 뉴에라 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영탁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을 받았다"고 밝혔다.

영탁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일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이찬원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뽕숭아학당' 출연진을 포함한 예능 방송계는 '패닉'이었다. 임영웅, 장민호, 영탁, 붐과 박찬원과 접촉한 홍현희, 제이쓴 등도 급히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 결과를 받았지만 이들은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2주간 스케줄을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TV조선 측 또한 상암동 사옥을 폐쇄하고 고강도 방역조치를 취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